[베타뉴스]입냄새 때문에 금식? ‘몸속에서 원인 찾아야’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베타뉴스]입냄새 때문에 금식? ‘몸속에서 원인 찾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우소한의원
댓글 0건 조회 529회 작성일 18-06-22 17:49

본문

바캉스 계절을 맞이하며 비키니 수영복을 목표로 본격적인 다이어트가 한창이다. 패션 쇼핑몰을 경영 중인 김미선(34. 가명)씨는 본인이 직접 모델이 된 사진을 올리며 본격 시즌을 준비 중이다. 하지만 김미선 씨에게 올해 5월은 고민의 달이다. 매달 한번씩 회원들과 모임을 가지고 패션 코디법은 물론 본인의 다이어트 노하우를 전해주며 고객을 관리했다. 그런데 남자친구로부터 입냄새 난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는 자신감이 없어지며 3월부터 오프라인 모임을 중단했다. 회원들에게 본인의 입냄새를 들킬까봐 조심스럽다. 자극적인 음식도 먹지 않고 달고 살던 커피도 끊었지만 입냄새는 여전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일주일 동안 금식한 적도 있지만 고약한 입냄새는 떠날 줄 모른다.

김씨와 같이 입냄새 때문에 금식을 하는 사람은 많다. 그래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역한 구취가 여전한 사람이 있다. 이에 대해,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한의학 박사)은 “입냄새는 입안 냄새가 아니라 대화나 호흡시 구강을 통해 외부로 나오는 불쾌한 악취”라며, “이런 경우 입안 문제가 아니라 다른 쪽 문제일 수 있으니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 원인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누구나 잘 알고 있듯 입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입안 청결 활동을 게을리하면 시작된다. 최근 먹방 열풍이 불며 ‘한번을 먹더라도 맛있게’가 모토가 됐다. 음식 냄새는 좋지만 먹고 난 뒤에는 정반대다. 이는 음식물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양념, 재료 특유의 향이 입안에 남기 때문이다. 커피를 마시며 담배 한 대 피운 사람과 얘기할 때를 떠올리면 쉽다. 보통의 음식도 특유의 향이 입안에 남아 구취가 되는데 자극적인 음식은 더하다. 특히, 매운 음식과 마늘, 고수 같은 강한 향을 가진 재료는 입냄새의 강도를 더욱 크게 만든다.

구취가 이런 문제라면 입안을 깨끗이 하는 활동만 하면 나름 쉽게 해결 될 수 있다. 전문의들은 식사 후 양치질과 가글 관련 제품을 잘 활용하라고 충고한다. 또, 커피를 먹은 뒤나 담배를 피운 후에는 맹물로 입안을 잘 헹궈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잠자리에 들기 전 양치질은 필수다. 입안에 남은 음식물 찌꺼기는 적당한 습도와 온도가 보장되는 입속에서 호흡으로 들어오는 세균과 결합하면서 문제를 일으킨다. 세균과 결합하면 치아 사이에 끼어 그대로 부패하면서 고약한 냄새를 일으키고 치아 관련 질환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강 청결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자극적인 음식물을 멀리하거나 금식이란 극단적인 선택을 해도 입냄새가 계속 날 때가 있다. 전문의들은 이런 경우 입안이 문제가 아니라 다른 쪽이 문제라고 설명한다.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은 “고약한 구취를 피하려 음식을 먹지 않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며, “금식 후에도 구역질 나는 입냄새가 계속되면 다른 원인이 있음을 스스로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한다.

전문의들은 이런 경우 ‘입 속’ 문제가 아니라 다른 쪽에 원인이 생겨 입냄새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한다. 특히 몸 속, 인체의 장기 쪽에 이상이 생겼을 확률이 크다고 설명한다. 이런 상황에서 극단적인 금식은 오히려 몸을 더 상하게 할 수 있으니 전문의들에게 상담과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사람의 몸은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영양분을 사용해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즉, 음식을 먹어야 생활을 할 수 있는 에너지가 발생시킬 수 있다. 음식을 먹으면 입에서 십은 과정 1차 분해를 시작해 위를 거쳐 밖으로 나가는 일련의 프로세스가 진행된다. 이때 몸 안에서는 에너지원을 만들어 일상생활을 영위하게 하고 필요 없는 것들은 몸 밖으로 배출되게 된다. 몸 속 장기의 상태가 나쁘거나 이상이 생기면 이 프로세스가 깨지게 된다. 필요 없는 것들이 몸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면 그대로 잔류하게 되는데, 이런 상황이 누적되면 가스가 발생한다. 이 가스가 ‘하수구’, ‘시궁창’ 등 수 많은 나쁜 단어를 떠올리게 하는 입냄새의 원인이 된다는 것.

이 가스는 그대로 역류해 ‘트림’으로 구역질 나는 입냄새가 될 수도 있다. 또, 혈액 속으로 스며 들게 되면서 고약한 냄새가 몸속을 돌며 계속해 뿜어지게 된다. 전문의들은 구강 청결과 자극적인 음식을 피해도 입냄새가 계속해 난다면 이런 상황을 합리적으로 의심해야 한다고 말한다. 몸 속 장기의 건강을 되찾아야 고약한 입냄새에서 탈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입냄새가 심해진다면 전문의들에게 상담과 진단을 받는 것이 우선이다.

오시는길 아이콘 오시는길 전화상담예약 아이콘 전화상담예약 치료사례 아이콘 치료사례 치료후기 아이콘 치료후기

해우소한의원

개인정보 취급방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