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뉴스]입냄새, 몸 건강 챙겨야 하는 신호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CCTV뉴스]입냄새, 몸 건강 챙겨야 하는 신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우소한의원
댓글 0건 조회 363회 작성일 18-05-03 12:17

본문

[CCTV뉴스=김진영 기자] 인테리어회사 대표로 일하는 최정호(44세. 가명)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영업미팅은 부사장을 보내고 있다. 업종 특성상 외부 근무는 물론 공사기간 맞추는 일은 기본에 영업 미팅, 도면 작성 등 육체적, 정신적으로 수많은 일을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육체 피로와 정신 스트레스는 늘 달고 산다. 여기에 밤샘 현장 공사와 제안서 작업 등으로 불규칙적인 생활이 기본이 된지 오래다. 그러던 중 거래처 대표 한명으로부터 ‘점심 뭐 먹었길래 입냄새가 심하냐’란 장난 섞인 말을 듣고 난 뒤 사람 만나기가 껄끄러워졌다. 그러면서 공사현장만 신경 쓰고 있었는데 만성피로에 몸 건강도 안 좋아지는 것을 더욱 느끼게 됐다.

입냄새 치료 클리닉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한의학 박사)은 “입냄새는 그것만으로도 하나의 질환으로 볼 수 있지만 몸 건강이 나빠진 것을 의미 할 수 있다”며 “몸 건강 전체의 균형이 깨졌거나 다른 질환이 커 나가고 있는 신호로 받아 들여야 한다”고 말한다.

■ 입냄새, 건강 균형이 깨져 생길 수 있어
입냄새는 그것만으로도 생활 속 고질병이다. 입냄새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대인관계’가 나빠지는 것이 가장 큰 고통으로 여긴다. 여기에 정신적 스트레스, 사회생활이 힘들어지는 것을 고민거리로 여긴다. 그러나 여기까지는 ‘일반적’인 문제일수도 있다. 전문의들은 입냄새가 몸 건강이 나빠지는 신호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이는 입냄새가 단순한 '증상‘이 아닌 몸 건강의 균형이 깨져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입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구강에서 발생한다. 입은 소화와 호흡을 하는 인체 기관으로, 음식물을 십는 1차 소화 기능과 함께 코와 더불어 호흡을 하는 호흡기 역할도 수행한다. 음식물 섭취 후 재료 고유의 향이 입 속에 남아 있을 수 있다. 또, 음식물 찌꺼기가 입 안에 남아 있으면 호흡 과정에서 들어온 세균과 결합 할 수 있다. 여기에 적당한 습도와 온도가 유지되는 입 속에서 치주 질환, 충치 등이 발생 할 수 있다. 전문의들은 구강 청결 활동을 규칙적으로 챙기면 입냄새는 금방 해결 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구강 청결 활동을 열심히 해도 입냄새가 계속 된다면 합리적인 의심을 해 봐야 한다.

해우소한의원 자료에 따르면 내원 환자의 약 80% 가량이 구취를 느낀 이후 다른 생활 속 증상을 2개 이상 느낀 것으로 조사 됐다. 피로감이 심할수록 입냄새가 심해지는 것을 경험 했다는 답이 많았다.

이에 대해 김준명 원장은 “건강이 나빠지면 몸이 피곤하거나 손발이 저리는 등의 증상이 나올 것이라고 상식적으로 생각하게 마련”이라며 “구강 청결 활동을 열심히 하는데도 역한 입냄새가 계속되고 다른 증상이 같이 나타나면 한번 정도 의심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쉽게 말해 몸 건강이 나빠지면 사람의 몸은 이에 대한 증상을 외부로 보여지게 돼 있다는 것이다. 특히, 입냄새는 구강 청결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구강 청결 활동을 열심히 해도 다른 증상이 함께 나타나고 입냄새가 가시지 않으면 몸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 고약한 구취가 계속되면 몸 건강을 확인해야

입냄새는 주변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보통 ‘입냄새가 심하다’고 생각되면 주머니나 핸드백, 가방 속에 가글 관련 제품을 넣고 다닌다. 또한 직장인, 학생 가릴 것 없이 자신의 자리에 칫솔과 치약을 구비해 놓고 시도 때도 없이 양치질을 시작하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다. 여기에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각종 정보는 물론 입냄새를 키우는 자극적인 음식이나 흡연을 줄이고 커피까지 안마시는 등 나름대로 열심히 생활 속 습관을 바꾸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이렇게 생활 습관을 바꿔도 역한 구취가 떠나지 않으면 그 때부터 자포자기하는 심정이 된다. 분명 ‘입냄새’라 생각해 입안을 깨끗이 하는데도 역한 냄새가 나면 다른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된다. 이럴 땐 입냄새가 심해지거나 본인이 자각한 뒤부터 몸에 다른 증상이 따라 온 것이 있나 생각해 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은 “내원하는 환자들 중 약 65% 정도는 구취와 함께 발생하는 다른 질환에 대한 생각을 하지 못했다”며, “입냄새가 심해졌을 때 피로, 불면증, 소화불량 같은 것이 같이 나타나면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다른 전문의들도 단순히 하나의 ‘증상’이 아닌 몸 건강이 나빠 발생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일상생활을 하려면 몸을 움직이게 하는 에너지원을 만들어야 한다.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에서부터 에너지원을 만들게 된다. 이후 소화가 완료 된 뒤 필요 없는 것들은 몸 밖으로 배출하게 된다. 이때 몸 속 장기의 건강이 나빠지면 입냄새의 원인이 되는 가스가 생기게 된다. 이 가스는 트림과 같이 그대로 역류해 고약한 냄새를 풍기거나 혈액 속으로 스며들어 온 몸을 돌면서 계속해 고약한 냄새를 풍기게 된다.

‘장기의 건강’은 몸 건강으로 설명된다. 몸 속 장기의 건강이 나빠지면 인체의 라이프 사이클이 무너지고 전체적인 몸 건강이 나빠지게 되는 것이다. 강한 입냄새와 함께 따라오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피로와 두통이 있다. 또한 불면증, 소화 불량 같은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주변인들의 고개를 돌리는 고약한 입냄새와 이 같은 증상이 함께 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지름길이다. 몸 속 장기의 건강을 정확히 확인해 그에 맞는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치료 중에는 하루 1시간 정도의 가벼운 운동과 규칙적인 식습관, 수면 시간 수행과 같은 환자 본인이 해야 하는 생활 습관을 지켜야 한다.

오시는길 아이콘 오시는길 전화상담예약 아이콘 전화상담예약 치료사례 아이콘 치료사례 치료후기 아이콘 치료후기

해우소한의원

개인정보 취급방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