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나른함이 과해지면 몸속 독소를 줄여주자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봄의 나른함이 과해지면 몸속 독소를 줄여주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우소한의원
댓글 0건 조회 1,708회 작성일 15-08-20 18:26

본문

봄이 되면 우리의 마음을 즐겁게 해주는 것들이 많이 찾아온다. 꽃과 함께 싱그러운 봄 햇살이 대표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우리 몸은 나른함과 졸림으로 대변되는 봄철 피로를 많이 느끼게 된다. 흔한 시쳇말로 ‘닭병’이라 불리는 봄의 나른함.
점심 식사 후에는 거의 고문에 가까운 졸음으로 인해 고통 받는 직장인들이 매우 많다.


가벼운 졸음이나 피로라면 식후 가벼운 운동과 20~30분 정도의 가벼운 낮잠을 자면 몸이 한결 가벼워진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가벼운 운동과 낮잠을 청하고 나서도 기절에 가까운 피로가 몰려 올 때는 거의 ‘고문’을 받는 수준이다.
자신이 피곤한 것도 답답한 지경인데, 어디선가 탐탁치 않은 표정으로 이런 나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을 직장상사 생각까지 하면 스트레스까지 받을 지경이다.
만약 봄철의 이런 ‘닭병’이 오랫동안 따라다닌다면 몸 속의 노폐물을 밖으로 배출하는 해독 클리닉을 고려해 볼만하다.
 몸 안에 노폐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고 오랫동안 쌓여 있으면 독소로 작용하게 된다.


이런 독소들은 체내 대사과정 중 하나인 합성의 부산물로 간과 장의 활동을 통해 몸 밖으로 배설된다. 또한 외부적인 스트레스와 흡연, 음주
 인스턴트 식품, 환경 호르몬 등에 의해 생기기도 한다. 물론 외부적인 요인으로 생기는 독소들 역시 간과 장에서 걸러져 몸 밖으로 배설된다.
간과 장이 제 역할을 수행치 못하면 체내에 쌓이게 되면 제일 먼저 나타나는 증상은 만성 피로와 무기력증이다. 또한 이유없이 ‘그냥’ 몸이 아픈 것을
느끼게 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어 신경질을 많이 내게 된다. 다른 한편으로 설명하면 인체 대사의 가장 중요한 장기인 간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어 직접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만성피로, 무기력증 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봄이 되어 포근한 날씨 속에 그 어느 계절보다 졸음이 더 많이 찾아 오게 된다. 하지만 금쪽같은 주말을 투자해 밀린 잠을 자고, 피로를 풀기 위해
 별 별 방법을 동원해도 ‘닭병’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직접적으로 느끼는 만성피로와 무기력증, 괜시리 몸이 아픈 것도
 치료 받을 수 있지만 제 역할을 수행치 못하는 간과 장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도움말 : 서초구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

데일리안

[이 게시물은 해우소한의원님에 의해 2015-10-19 15:29:58 언론보도자료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해우소한의원님에 의해 2015-10-19 15:47:07 상담에서 이동 됨]

오시는길 아이콘 오시는길 전화상담예약 아이콘 전화상담예약 치료사례 아이콘 치료사례 치료후기 아이콘 치료후기

해우소한의원

개인정보 취급방침

닫기